2024년 기후동행카드 이용 방법

본 포스팅은 2024년에 시행되는 기후동행카드 이용 방법에 대해서 소개한다. 6만 5천원만 내면 서울 내에 있는 모든 교통수단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. 시행시기, 구매 비용 및 할인, 이용방법, 사용처 순으로 내용을 정리했다.

[ez-toc]

시행 시기

2024년 1~5월에 시범 운영되고 2024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시행된다. 하반기라고 하면 9월부터다. 기후동행카드는 기존의 교통 할인 정책을 대신하는 것이 아니다. 알뜰교통카드는 K-패스로 통합하는 준비를 하고 있어서 이것과 별개다.

구매 비용 및 할인

구매 비용은 6만 5천원이다. 1인당 연간 34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.

이용 방법

실물카드, 스마트폰 앱 둘 중에 하나를 이용하면 된다. 실물카드는 최초 3천원으로 구매 후 6만 5천원 충전해서 사용하면 된다. 대붑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. 구매 후 한달 동안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매달 정기적으로 결제하는 방식이 될 것이다. 서울 권역 내 지하철, 시내버스, 마을버스, 따릉이 등 모든 대중교통수단에 대해서 무제한으로 이용가능하다.

사용처

  • 서울 시내 버스
  • 서울 마을 버스
  • 수도권 지하철 : 1~9호선, 수인분당선, 경춘선, 경의중앙선, 공항철도, 우이신설선, 신림선
  • 따릉이
  • 리버 버스

서울에서 승차해서 다른 지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이용 가능하다. 반대의 경우에는 이용이 불가능하다. 따릉이는 1시간 이용권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. 따릉이를 처음 타보는 분들은 모를 수 있는데, 사용시간 1시간이 넘어가기 전에 반납존에서 반납하고 다시 빌리는 것을 반복하면 24시간 동안 무제한으로 탈 수 있다.


리버버스는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인데, 이걸 포함해서 추가되는 교통수단에도 전부 다 적용할 것이다. 하늘 나는 택시 UAM이 한강에 곧 도입될거라는 얘기가 있는데 여기에도 적용될지 궁금하다.

사용할 수 없는 곳

경기도 버스, 인천시 버스, 신분당선, 용인 경전철 등 이용 불가능한 지하철 노선은 사용할 수 없다. 신분당선은 기본요금이 다른 곳을 얘기한다.

사용 유무를 확인하는 방법

네이버에서 노선번호를 검색하면 해당 버스의 면허 지역을 확인할 수 있다.

지금까지 2024년 기후동행카드 이용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